올 가을 '20세' 문동주-'19세' 김서현, 시속 160km '원투펀치' 볼 수 있나요? 상상하면 현실이 되는 한화

민창기 기자

기사입력 2023-07-07 13:1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