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구→74구→97구 던지고 첫 선발승, 착실하게 선발 수업 김서현, 김성갑 감독 "마지막까지 150km 강속구 던진 게 고무적"

민창기 기자

기사입력 2023-07-06 18:2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