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가 지끈' 4연패 빠진 강인권 감독, 원팀 정신 해치면 100억 타자도 2군행 '팀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다'

박재만 기자

기사입력 2023-07-05 0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