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성범&김도영→구창모→노진혁&정 훈까지…韓야구 23년 인연 '재활 성지' 찾는 간절함 [SC포커스]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3-06-21 10:42 | 최종수정 2023-06-21 1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