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절 할 뻔 했다" 궂은 일 도맡아 하는 서른다섯 잠수함, 이유 있는 "내 탓이오"[인터뷰]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3-06-13 1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