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앞에서 불이 번쩍, 얼굴로 온 공에 배트 놓지 않은 독수리 군단 9년차 내야수의 희생

허상욱 기자

기사입력 2023-06-11 07:5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