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갔지만 강제는 아냐" 일본 WBC 우승 멤버의 충격, 구단은 배신감

나유리 기자

기사입력 2023-05-16 10:0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