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석에서 43세 최고령 투수 피칭 관전, 역대 최고 포수 후루타가 엄지 치켜세웠다, 22년 전 루키-주전포수 인연

민창기 기자

기사입력 2023-02-08 05:0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