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한 수된 'KIA→두산'…3년 연속 투수 주장의 자신감 "확고한 스타일 정립했다"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3-02-06 21:2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