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웅→한동희도 지켜봤다' 이름까지 바꾼 강리호의 진심 "야구 못해서 창피했다" [SC초점]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3-02-04 08:5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