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빨라 피하면서 잡은 적도 있다." 캐치볼만 받아도 킹정. 문동주-김서현이 서로 공을 받아본 소감은...[애리조나 리포트]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23-02-03 19:48: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