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에 대한 간절함 많이 느꼈다"…모교 1호 프로→퓨처스 3할 타자가 돌아왔다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3-02-02 04:5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