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조차 필요없었다" 2년 연속 캡틴은 운명, 50억 혜자FA의 직감...3년만의 온나손 환영행사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3-02-01 12:4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