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에 바친 40일…잘하는 모습 보여주고파" 차세대 이대호 아닌 한동희로 거듭날까 [인터뷰]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2-12-06 09:06 | 최종수정 2022-12-06 0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