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찢을 수 없는 운명이데이…" 가장 먼저 연락온 롯데-고교 선배의 한마디 "이제 보여드려야 할 때"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2-12-05 10:30 | 최종수정 2022-12-05 1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