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는 침묵하지 않겠다" 푸이그의 무죄 주장…깊어지는 키움의 재계약 고민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2-12-01 21:5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