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년 권위의 '프로야구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 KT 강백호 최고 영예 수상

김진회 기자

기사입력 2021-12-02 16:5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