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또 할 줄 모르니…" KS만 8번째, 그래도 '1G'가 목마르다 [KS]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1-11-18 16:56 | 최종수정 2021-11-18 1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