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리포트]연봉 3700만원 투수가 만든 감격승, 삼성의 혈을 뚫었다

나유리 기자

기사입력 2021-04-09 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