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고참 투수 박명환과 이대진의 운명은?

신창범 기자

기사입력 2011-11-04 14: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