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와 한화는 일찌감치 통했다

최만식 기자

기사입력 2011-11-03 14:13 | 최종수정 2011-11-03 1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