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새 희망 한 희, "부모님 아니었다면 난 없었다"

이명노 기자

기사입력 2011-08-29 14:34 | 최종수정 2011-08-29 1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