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PD "김상중 마지막 장면, 촬영장 울음바다 됐다"

    기사입력 2017-03-20 15:09:25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역적'의 김진만 PD가 아모개(김상중)을 떠나 보낸 소감을 전했다.

    김 PD는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열린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연출 김진만·진창규, 극본 황진영, 이하 '역적') 기자간담회에서 "아모개를 떠나보내는 장면을 연습할 때 연습실이 아주 울음 바다였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아모개가 진하게 자리잡고 있어서 저 스스로도 아모개가 떠난 다음에 드라마를 어떻게 운영해야될까 고민을 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아모개 정신을 이어받아서 발전해 나가고 성과를 이어갈거라 다짐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5일 방송에서는 극중 아기장수로서 특별한 삶을 가지고 태어난 아들 길동을 지켜내기 위해 치열한 삶을 살아왔던 씨종 아모개의 죽음이 그려졌다. 이날 아모개는 길동과 함께 오른 여행길에서 편안하게 눈을 감았다.

    아모개를 연기한 김상중은 첫 회부터 강렬한 메소드 연기를 보여주며 시청자를 압도한 바 있다. 김상중의 열연은 오랫동안 동시간대 최하위 성적을 면치 못하던 MBC 드라마에 활력을 불어넣어줬고 본격적으로 홍길동의 이야기가 전개되기 전에도 10%를 넘는 시청률을 기록할 수 있게 했다.

    한편, '역적'은 폭력의 시대를 살아낸 인간 홍길동의 삶과 사랑, 투쟁의 역사를 다룬 이야기를 그린 사극이다. 김상중, 윤균상, 김지석, 이하늬, 채수빈 등이 출연하며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