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년 축하"…'1박2일' 수지부터 은지원까지 릴레이 인사

    기사입력 2017-12-31 12:58:14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1박 2일'에 초호화 축하사절단이 떴다. '1박 2일'을 빛냈던 수지-박서준-강민경-유지태는 물론 원년멤버 은지원이 '1박 2일'을 위해 릴레이 축하 메시지를 보내온 것.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연출 유일용/이하 1박 2일)이 오늘(31일) 방송을 재개한다. 이에 6명의 멤버 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정준영-윤동구와 함께 10주년이라는 역사적인 순간을 맞아 본격적인 '10주년 특집'을 시작할 예정.

    그런 가운데 수지-은지원-박서준-강민경-유지태 등 '1박 2일'과 함께했던 별들이 바쁜 스케줄 속1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릴레이 인사 메시지를 전해 눈길을 끈다. '1박 2일'과 여섯 멤버-시청자들에게 뜻 깊은 10주년 선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것.

    우선 '1박 2일 시즌3' 첫 모닝 엔젤로 등장해 멤버들의 상쾌한 아침을 책임진 '국민 여동생' 수지는 "첫 번째 모닝엔젤로 나왔던 기억이 아직도 새록새록합니다. 지금까지 '1박 2일'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는 말로 남달랐던 모닝엔젤 추억을 소환하며 10주년을 축하했다.

    등장과 함께 '불운의 아이콘'에 등극했던 박서준은 "일전에 '1박 2일' 출연해서 웃음을 많이 얻었습니다. 10주년 축하드려요"라며 '1박 2일'을 향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박형식-최민호와 '꽃미남 동계캠프' 편에 출격, 넘쳐 흐르는 예능감-불타오르는 승부욕과 달리 입수부터 수상취침까지 모든 복불복에 당첨되는 불운을 뽐내며 시종일관 시청자들의 배꼽을 쥐게 만들었다.

    또한 유지태는 "김준호 많이 사랑해주세요"라며 절친 김준호에 대한 뜨거운 애정을 과시했다. '김준호 동거인 특집' 편을 통해 공중파 버라이어티 첫 출연했던 유지태는 김준호와의 절친 우정은 물론 몸 속에서부터 꿈틀대는 폭발적인 승부욕-예능감으로 끝없는 하드캐리 활약을 펼쳤다.

    그 중 가장 눈에 띄는 축하 메시지 주인공은 은지원. '1박 2일' 원년멤버 은지원은 "'1박 2일'은 저의 20대와 30대를 함께 했었습니다. 앞으로도 20주년 30주년 이어가세요"라며 4년이라는 기간 동안 동고동락하며 자신의 2030을 함께 한 '1박 2일'과의 특별한 인연과 변치 않은 사랑을 전했다.

    이처럼 '초호화 축하사절단' 수지-은지원-박서준-강민경-유지태의 뜻 깊은 10주년 축하 릴레이 메시지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들의 모습은 오늘(31일) 저녁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