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액 95억원' 이명주 알아인 이적, K-리그 이적사 다시 썼다

    기사입력 2014-06-09 11:20:17 | 최종수정 2014-06-09 14:38:00

    광양축구전용경기장/ K리그 클래식/ 전남드래곤즈 vs 포항스틸러스/ 포항 이명주/ 사진 정재훈


    이명주(24·포항)가 K-리그 사상 최고 대우로 이적한다. 총 '95억원'의 잭팟이 터졌다.

    포항은 9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이명주의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 이적을 발표했다. 포항은 이적료를 공개하지 않았다. 포항 관계자는 "양 구단의 합의 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면서도 "K-리그 최고의 선수로서 그에 합당한 대우를 받을 것이다"고 밝혔다.

    K-리그 최고 대우는 바로 최고 이적료였다. 축구계 정통한 관계자에 따르면 알 아인이 제시한 이적료는 500만달러(약 50억원)에 달한다. K-리그 사상 최다 이적료다. 현재까지 최다 이적료는 FC서울에서 볼턴으로 이적한 이청용이 보유하고 있다. 그는 2009년 당시 환율로 44억원(350만달러)을 기록했다. 이청용의 절친 기성용은 같은해 200만파운드(약 36억원)에 FC서울에서 셀틱으로 말을 갈아탔다. 올시즌을 앞두고는 데얀이 서울에서 중국 장수로 이적하면서 250만달러(약 25억원)의 몸값을 기록했다.

    이명주는 연봉에서도 특급대우를 받는다. 연봉 15억원에 3년간 뛰기로 계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액 45억원이다.

    알 아인이 이명주에게 관심을 갖는 것은 기량을 인정했기 때문이다. 포항의 유소년 팀인 포항제철중-포항제철고에서 성장, 영남대를 거쳐 2012년 포항에 입단한 이명주는 그 해 신인왕을 차지하며 자신의 존재를 알렸다. 지난해에는 포항의 더블(K-리그 클래식 및 FA컵 우승) 달성에 이바지했다. 올해에도 K-리그 클래식과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에서 포항의 고공행진을 이끌고 있다. 최근에는 K-리그 연속 공격포인트 기록(10경기)도 갈아치웠다.
    이 건 기자 bbadagu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