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프터스토리]이효리가 '다 뻥임'이라고 말한 5집, 그렇다면 실제 진행상황은?

기사입력 2013-02-11 10:55:51

섹시퀸 이효리의 컴백 프로젝트가 속력을 내고 있다. 오는 5월 발표될 이효리의 정규 5집은 현재 3분2 가량 완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제공=엠넷미디어
'늦어도 5월 말, 빠르면 5월 중순!'

섹시퀸 이효리의 컴백 프로젝트가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2010년 4월 4집 이후 새 앨범을 발표하지 못한 이효리는 그동안 앨범 발표를 수차례 연기해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그리고 그 시기를 5월로 정하고 지난해 말부터 본격적인 준비에 착수했다.

이효리의 소속사 관계자는 "효리씨가 거의 매일 녹음실에서 살다시피 하고 있다. 토요일과 일요일만 빼고 5일 내내 작업을 하고 있다"며 "그러면서 작업에도 속도가 붙어 현재 3분2 이상 완성된 상태다. 이 속도라면 예정대로 5월에는 새 앨범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앨범의 전체적인 윤곽도 드러나고 있다.

이효리.
이효리는 지난 2003년 솔로 가수로 데뷔한 이후 신인이나 무명 작곡가와 작업해 히트곡을 만들어 왔다. 이번 앨범에도 신인급 작곡가들이 대거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과거와 달라진 점이 있다면 외국 작곡가들의 곡이 늘었다는 것.

이와 관련 소속사 관계자는 "새로운 유행을 찾다보니 이번에는 외국 작곡가들의 곡이 많아졌다. 아직 타이틀곡이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확실히 새로운 음악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효리는 새로운 음악을 찾기 위해 미국 여행을 다녀오기도 했다. 이 여행에서 어떤 구체적인 성과가 있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소속사 관계자는 "음악 뿐만 아니라 신곡 활동 중 선보일 메인 컨셉트나 의상, 액세서리, 안무 등에 관해 영감을 받아온 것은 맞다"고 설명했다.

이효리가 선보일 새로운 장르의 중심에는 댄스가 있을 전망이다. 솔로 1집부터 이효리를 대표해온 '섹시 댄스'를 기본으로 최근 유행하는 색다른 장르를 결합시켜 이효리만의 스타일로 만들고 있는 것.

이효리의 남자친구인 이상순도 새 앨범에 꾸준히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상순씨가 이효리씨의 녹음실에는 오지 않고 있다. 대신 이효리씨와 수시로 회의를 하며 새 앨범에 실릴 음악과 관련해 조언을 해 주고 있다"고 귀띔했다.

이효리의 컴백이 다가오며 온라인에는 새 앨범 타이틀곡을 비롯해 온갖 소문이 나돌고 있다. 이와 관련 이효리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5집에 대한 가짜 정보들이 떠도네요. 보니까 다 '뻥'(거짓말)임. 속지 마세요"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트렌드 세터로 가요계는 물론 패션계, 유통계까지 쥐락펴락 할 정도로 막강한 파워를 갖고 있는 이효리가 3년의 공백을 깨고 다시금 섹시퀸의 명성을 제대로 입증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