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점수 주는 배구를 했다…순위 싸움 압박감은 나 혼자" 넘지 못한 선두의 벽, 사령탑의 자책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4-02-14 2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