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제정신, 그러나 버스 이미 지나갔다…'61년 만의 AG 노메달' 女배구, 北에 역전승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3-10-05 17:2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