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현장]"힘내자" "미안해" 2위 추락 막지못한 '배구 여제' 김연경이 경기후 동료들에게 한 말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21-03-14 0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