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육상]울어버린 김국영 "욕심이 나 성급하게 튀어나갔다"

노주환 기자

기사입력 2011-08-27 13:39 | 최종수정 2011-08-27 1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