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살배기 아이 안고 암벽 산행 공분…발아래 2700m 낭떠러지 '아찔'

장종호 기자

기사입력 2024-07-10 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