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의금 안 내고 연락도 전혀 없던 절친…그럼에도 고마운 친구

황수빈 기자

기사입력 2023-11-10 1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