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의 좀 지킵시다"…직장 후배에게 커피 사줬다가 받은 문자에 '분노'한 공무원

황수빈 기자

기사입력 2023-11-06 14: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