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큐에는 양배추만 가득, 소주는 생수병에 담아서 팔아"…또 터진 지역 축제 '바가지 요금'

황수빈 기자

기사입력 2023-06-15 1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