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소 사장에게 폭언 들었습니다."…연락 무시해놓고 억울하다는 '손님'

황수빈 기자

기사입력 2023-06-12 1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