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쪽 윗배·명치 통증 '담낭염' 방치 땐 패혈증으로 발전 가능

장종호 기자

기사입력 2023-03-06 09:4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