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위해,2조를 거절한 메시 클래스" 알힐랄 회장이 밝힌 '이적 불발'피셜

전영지 기자

기사입력 2024-06-17 0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