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0만 파운드라고!' 맨유, '4500만 파운드로는 어림없지' 첫 번째 입찰하자마자 '퇴짜' 위기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4-06-15 0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