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아, 민재야 너무 그립다'...에이스 떠나자 박살나는 친정들, '최악' 나폴리와 '강등 위기' 마요르카

김대식 기자

기사입력 2024-05-16 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