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의 바람, 무산될 위기'...'첼시 배신자' 대체할 후보로 등장, 결국 토트넘 손에 달렸다→"선수는 완전 이적 선호"

이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4-04-22 2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