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과 뛰고파! 하위권 특급 유망주, 수줍은 고백 "어릴 때부터 열렬한 토트넘의 팬이었다"

한동훈 기자

기사입력 2024-04-21 2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