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57분 교체' SON은 여전히 EPL 최고의 피니셔 "기대득점 대비 5.7골 더 넣었다", 돌아온 황희찬은 10위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4-04-15 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