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 감히 우리 아들을 비판해?' 홀란 4부리거 비판한 킨과 현역시절 악연 홀란 부친, 더 이상 참지 않는다

이원만 기자

기사입력 2024-04-14 17: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