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골쇄신의 마음" 첫 승이 절실한 전북의 각오…레전드 서혁수+김경량 전주성 방문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4-12 1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