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서 'SON과 재회' 꿈인가.. "무리뉴는 이제 끝났다" 냉혹 평가

한동훈 기자

기사입력 2024-04-10 0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