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새 역사 향해 간다…황선홍 감독의 사명감 "올림픽 10연속 진출 어렵지만 해야하는 일"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4-04-02 0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