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비,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아" 여전히 갈 길 먼 245억 '임대생'…마지막까지 '심사숙고'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3-26 1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