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의 한 마디가 부활 신호탄'...세모발 공격수, 완전 이적 꿈 이루나→"250억이면 훔치는 수준"

이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4-03-14 1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