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이 무리한 상황 만들 필요 없다' 전력강화위의 현실적 고민, 3월 태국전 '임시 체제'로 가닥

박찬준 기자

기사입력 2024-02-25 09:25 | 최종수정 2024-02-25 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