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리고 또 갈린 SON의 지난 9년…"토트넘은 이제 톱 플레이어 벤치에 앉히는 팀"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4-02-13 19:01